logo

“엘리사 때에 이스라엘에 많은 문둥이가 있었으되 한 사람도 깨끗함을 얻지 못하고”
눅 4:25-27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엘리야 시대에 하늘이 세 해 여섯 달을 닫히어 온 땅에 큰 흉년이 들었을 때에 이스라엘에 많은 과부가 있었으되 엘리야가 그 중 한 사람에게도 보내심을 받지 않고 오직 시돈 땅에 있는 사렙다의 한 과부에게 뿐이었으며, 또 선지자 엘리사 때에 이스라엘에 많은 문둥이가 있었으되 그 중에 한 사람도 깨끗함을 얻지 못하고 오직 수리아 사람 나아만 뿐이니라.

 

    엘리야 시대에 삼년반 동안의 가뭄으로 먹을 것이 없어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많은 과부들이 있었으나 오직 사렙다의 한 과부만이 굶주림에서 구원을 얻었고, 엘리사 때에 이스라엘에 많은 문둥이가 있었으되 그 중에 한 사람도 깨끗함을 얻지 못하고 오직 수리아 사람 나아만 뿐이었다는 사실은 오늘날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말씀이다. 이는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이었으나 하나님은 불가능을 가능하게 하신다는 사실을 믿는 신자들은 거의 전무였다는 기록이다. 하나님은 불가능이 없으시는 아버지라는 사실을 믿는 겨자씨의 믿음 곧 의심 없는 믿음을 가진 신자들은 엘리야 시대에 오직 한명이 있었고, 엘리사 시대에는 단 한명도 없었고 오직 이방인 한명 뿐이었다는 기록이다. 오늘날에 예수님을 믿는 신자들과 목회자들이 무수히 많은데 어찌하여 많은 신자들과 많은 목회자들이 질병에 신음하며 자연수명을 누리지 못하고 죽게 되는가? 대답은 간단하다. 엘리야 시대와 엘리사 시대 그리고 예수님께서 지상에 계실 때는 물론이고 오늘날에도 하나님과 예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 하나님과 예수님을 만병통치의 의사로 인정하지 않으며, 세상의 의사들만을 의지하여 치유함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또한 한 겨자씨만큼의 의심 없는 믿음이 없기 때문에 치유를 받지 못하고 있다.

 

사무엘의 어머니는 서원기도로 응답 받았다.
삼상 1:5-11  여호와께서 그로 성태치 못하게 하시니, 여호와께서 그로 성태치 못하게 하시므로 그 대적 브닌나가 그를 심히 격동하여 번민케 하더라. 한나가 마음이 괴로워서 여호와께 기도하고 통곡하며 서원하여 가로되 만군의 여호와여 만일 주의 여종의 고통을 돌아보시고 나를 생각하시고 주의 여종을 잊지 아니하사 아들을 주시면 내가 그의 평생에 그를 여호와께 드리고 삭도를 그 머리에 대지 아니하겠나이다. 
삼상 1:19-20  여호와께서 그를 생각하신지라. 한나가 잉태하고 때가 이르매 아들을 낳아 사무엘이라 이름하였으니 이는 내가 여호와께 그를 구하였다 함이더라.
삼상 1:27  이 아이를 위하여 내가 기도하였더니 여호와께서 나의 구하여 기도한 바를 허락하신지라 그러므로 나도 그를 여호와께 드리되 그의 평생을 여호와께 드리나이다 하고 그 아이는 거기서 여호와께 경배하니라.
삼상 2:21  여호와께서 한나를 권고하사 그로 잉태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선지자 사무엘의 어머니 한나는 사무엘을 낳기 전에 여호와께서 그로 성태치 못하게 하시므로 자녀가 없었다. 이러한 한나는 “여호와께 기도하고 통곡하며 서원하여 가로되 만군의 여호와여 만일 주의 여종의 고통을 돌아보시고 나를 생각하시고 주의 여종을 잊지 아니 하사 아들을 주시면 내가 그의 평생에 그를 여호와께 드리고 삭도를 그 머리에 대지 아니하겠나이다”라는 간절한 서원기도를 하나님께 드렸다. 그러했더니 하나님은 그로 하여금 아들을 낳게 하시었다. 그리고 서원대로 사무엘을 하나님께 드렸더니 여호와께서 한나를 권고하사 그로 잉태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다. 하나님께 드린 사무엘은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선지자가 되었다. 여인이 성태치 못하여 애를 못 낳는 것은 하나님께서 그렇게 성태치 못하게 하시기에 인간적인 방법으로는 불가능한 것이다. 인간적인 방법으로 치료가 불가능한 어떤 질병에 걸렸더라도 한나와 같이 간절한 서원기도 즉, 질병을 치유해 주시면 한나는 아들을 하나님께 받쳤지만 저는 이 몸을 받쳐 하나님의 종으로서 하나님의 복음전도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서원을 드리면 한나처럼 하나님은 반드시 응답해 주신다. 

 

물고기 뱃속에서 죽음 상태에 있던 요나는 감사기도로 응답 받았다.
욘 1:1-4  여호와의 말씀이 아밋대의 아들 요나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너는 일어나 저 큰 성읍 니느웨로 가서 그것을 쳐서 외치라. 그 악독이 내 앞에 상달하였음이니라 하시니라. 그러나 요나가 여호와의 낯을 피하려고 일어나 다시스로 도망하려 하여 욥바로 내려갔더니, 마침 다시스로 가는 배를 만난지라. 여호와의 낯을 피하여 함께 다시스로 가려고 선가를 주고 배에 올랐더라. 여호와께서 대풍을 바다 위에 내리시매 바다 가운데 폭풍이 대작하여 배가 거의 깨어지게 된지라.
욘 1:11-12,15-17  바다가 점점 흉용한지라, 무리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가 너를 어떻게 하여야 바다가 우리를 위하여 잔잔하겠느냐. 그가 대답하되 나를 들어 바다에 던지라. 그리하면 바다가 너희를 위하여 잔잔하리라. 너희가 이 큰 폭풍을 만난 것이 나의 연고인 줄을 내가 아노라 하니라. 요나를 들어 바다에 던지매 바다의 뛰노는 것이 곧 그친지라, 여호와께서 이미 큰 물고기를 예비하사 요나를 삼키게 하셨으므로 요나가 삼일 삼야를 물고기 배에 있으니라. 
욘 2:1-10  요나가 물고기 뱃속에서 그 하나님 여호와께 기도하여 가로되 내가 받는 고난을 인하여 여호와께 불러 아뢰었삽더니, 주께서 내게 대답하셨고 내가 스올의 뱃속에서 부르짖었삽더니 주께서 나의 음성을 들으셨나이다. 주께서 나를 깊음속 바다 가운데 던지셨으므로 큰 물이 나를 둘렀고 주의 파도와 큰 물결이 다 내 위에 넘쳤나이다. 내가 말하기를 내가 주의 목전에서 쫓겨났을찌라도 다시 주의 성전을 바라보겠다 하였나이다. 물이 나를 둘렀으되 영혼까지 하였사오며 깊음이 나를 에웠고 바다 풀이 내 머리를 쌌나이다. 내가 산의 뿌리까지 내려갔사오며 땅이 그 빗장으로 나를 오래도록 막았사오나 나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 내 생명을 구덩이에서 건지셨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피곤할 때에 내가 여호와를 생각하였삽더니, 내 기도가 주께 이르렀사오며 주의 성전에 미쳤나이다. 무릇 거짓되고 헛된 것을 숭상하는 자는 자기에게 베푸신 은혜를 버렸사오나, 나는 감사하는 목소리로 주께 제사를 드리며 나의 서원을 주께 갚겠나이다. 구원은 여호와께로서 말미암나이다 하니라. 여호와께서 그 물고기에게 명하시매 요나를 육지에 토하니라.
 
    요나는 “니느웨로 가서 그들의 죄를 외치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듣지 않고 여호와의 낯을 피하려고 다시스로 가는 배를 탓는데 하나님께서 풍랑을 보내어 그가 탄 배가 파선 직전에 이르렀고, 요나의 제의에 따라 선원들이 그를 바다에 던짐으로 풍랑은 멈췄다. 바다에 던짐을 받은 그는 하나님께서 준비해두신 큰 물고기가 삼키었고 물고기에 삼킴을 당한 그는 죽을 수밖에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요나는 왜 이러한 죽음의 상태에 놓이게 되었는가의 이유를 잘 알고 있었고, 하나님께 죄를 회개하면 용서해주시고 살려주신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그리하여 그는 죽음 직전에 물고기 뱃속에서 회개하였고, 하나님께서 죽음에서 살려주실 것을 알고 있던 그는 감사의 기도를 드렸던 것이다. 죽음의 경지에 있지만 회개했으니 반드시 살려주심을 믿었기 때문에 아직 살아나지 아니했지만 살려주심에 대하여 감사의 기도를 드린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요나의 회개의 기도와 감사의 기도를 들으시고 물고기에게 명하시어 그를 육지에 토하므로 살아나게 되었다. 요나처럼 지금 죽음 직전의 고통 중에 있는가? 현대의학과 최고의 약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였는 데에도 치료의 희망이 전혀 보이지 않는 불치의 질병에 걸려있는가? 요나는 물고기에게 먹혀 이미 물고기의 뱃속에 있었으므로 세상 사람들의 세상적인 눈으로 볼 때에 그가 구원을 얻는다는 것은 전혀 불가능한 것이었다. 그러나 그는 이러한 환경에 놓이게 된 이유는 하나님의 명령에 불순종에 있음을 알고 회개와 감사의 기도를 드림으로 구원을 받았다. 이와 같이 믿는 자들의 고난과 질병은 하나님의 명령에 불순종의 죄에서 온 것임을 알고 현재 고난 속에 놓여 있으며 질병을 치유함을 받지 못한 상태에 있을지라도 요나처럼 죄를 회개하고, 질병에서 고쳐주셔서 감사하다는 기도를 드리면 하나님은 “네 믿음대로 될지어다”라는 응답을 반드시 주신다.

 

“주의 종을 후대하여 살게 하소서. 그리하시면 주의 말씀을 지키리이다.”
시 118:17-18   내가 죽지 않고 살아서 여호와의 행사를 선포하리로다. 여호와께서 나를 심히 경책하셨어도 죽음에는 붙이지 아니하셨도다.
시 119:8   내가 주의 율례를 지키오리니 나를 아주 버리지 마옵소서.
시 119:17-18   주의 종을 후대하여 살게 하소서. 그리하시면 주의 말씀을 지키리이다. 내 눈을 열어서 주의 법의 기이한 것을 보게 하소서.

 

    치유를 위하여 “내가 죽지 않고 살아서 여호와의 행사를 선포하리로다. 주의 종을 후대하여 살게 하소서. 그리하시면 주의 말씀을 지키리이다. 내가 주의 율례를 지키오리니 나를 아주 버리지 마옵소서”라는 기도를 드리면 하나님께서는 반드시 응답해 주신다. 또한 “고난 당하기 전에는 내가 그릇 행하였더니 이제는 주의 말씀을 지키나이다. 고난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인하여 내가 주의 율례를 배우게 되었나이다”라는 말씀을 계속하여 암기하면 이 말씀이 ‘레마’의 말씀으로 변하여 하나님께서 반드시 응답해 주신다.